UPDATE 2021.10.19 Tue.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리그 오브 레전드’ 리그 LCK와 공식 파트너십 체결

기사입력 : 2021-06-22 09:48:26
center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가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대표 오상헌, 이하 LCK)와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부문장과 오상헌 LCK 대표를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는 2021년 LCK 스프링 플레이오프부터 협업을 진행했다. 당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대표적인 슈퍼 IP '나혼자만 레벨업'과 LCK를 연계한 프로젝트가 진행됐고, 해당 프로젝트는 웹툰과 e스포츠를 좋아하는 팬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향후 LCK와의 협업 범위를 넓혀 서머 스플릿부터 본격적으로 스폰서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LCK는 2021년 스프링을 기점으로 프랜차이즈 제도를 도입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 상금 규모 확대, 최저 연봉 인상 등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으며 서머 스플릿에는 통합 로스터 도입, 콜업 및 샌드다운 주기 단축, 진영 선택 방식 변화 등을 통해 e스포츠 팬들에게 많은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유수의 오리지널 IP 8500여개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나 혼자만 레벨업’ ‘이태원 클라쓰’ ‘경이로운 소문’ ‘사내맞선’ 등 MZ세대의 취향을 정확히 겨냥한 콘텐츠들을 바탕으로, 미국과 일본, 동남아 등 지구촌 곳곳에서 K웹툰 신드롬을 이끌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의 이번 협업은 글로벌 MZ세대에 보다 입체적이고 흥미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는 현재도 2021 LCK 서머 개막을 맞아 LCK 소재의 <21' LCK 서머: Summer is Coming>을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선보이고 있다.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부문장은 “LCK는 세계 e스포츠 팬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리그이자, 글로벌 MZ 세대가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1.5조원에 달하는 IP 투자를 바탕으로 발굴한 프리미엄K웹툰을 글로벌 최전선에서 알리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 이 두 회사의 협업이 양사의 글로벌 행보에 무궁무진한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LCK 오상헌 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갖고 있는 소프트 파워는 한국을 넘어 세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면서 "LCK 또한 전세계 e스포츠 팬들이 시청하고 있고 6개 국어로 중계될 정도로 국제 경쟁력이 있기 때문에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 모두 국제적으로 사랑받는 콘텐츠로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1 LCK 서머 스플릿은 지난 9일 막을 올렸으며 초반부터 절대 강자가 없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2021 LCK 서머는 코로나19 정부 시책을 준수하는 가운데 오프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