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19 Tue.

보성군, 농식품부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 선정 26억 원 확보

기사입력 : 2021-06-29 06:23:11
center
사진=보성군
전남 보성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2년도 축산악취개선 공모 사업에 우선지원 대상 시군으로 선정돼 사업비 26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악취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환경친화적 축산업으로의 전환을 유도하기 위해 2021년부터 지역단위 악취개선사업 공모를 통해 지원해오고 있다.

이번 공모사업에는 전국 50개 시군이 경합을 벌여 1차 서류평가, 2차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20개 시군이 우선지원 대상자로 선정되었고 연말께 예산 배정과 함께 최종대상자로 확정될 예정이다.

보성군에서는 악취와 분뇨처리 문제가 심각한 축산농가 17곳이 당장 내년부터 사업에 참여하게 돼 혜택을 볼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민선 7기 공약사항이기도 한 축산악취 저감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그동안 퇴비부숙도 검사 의무화와 잦은 악취 민원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축산단체들과 여러 차례 간담회와 선진 축산농가 견학 등을 추진했으며 지난 4월 참여 농가들을 모집해 농식품부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을 신청해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속가능한 축산을 실현하고 악취와 관련된 민원 등의 어려움도 일정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축산농가와 보성군이 함께 힘을 합해 분뇨처리와 악취 저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큰 결실을 이뤘다"면서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지속가능한 친환경축산 기반 마련의 기회로 보고 내년 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성군 주요가축 사육두수는 한우 25천 두, 젖소 2천두, 돼지 26천두, 닭 778천수, 오리 313천수 등 114만두(수)가 사육 중이며 연간 분뇨 발생량은 23만 톤에 이르고 있다.

보성=김정훈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