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30 Thu.

삼성화재, 모럴징후분석 시스템 개발…보험사기 예방

기사입력 : 2021-10-08 14:59:21
center
[빅데이터뉴스 장순영 기자]
삼성화재(사장 최영무)는 보험범죄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모럴징후분석 시스템, IFDS(Insurance Fraud Detection System)를 자체적으로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화재는 기존 시스템으로는 갈수록 지능화 되는 보험범죄에 대응하기 어렵다는 판단으로 올해 1월부터 보험조사 관련된 실무자로 조직을 구성하여 9월에 신규 시스템을 개발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시스템에서는 보험사기 징후를 보이는 청구 건을 사전에 탐지하여 그 내용을 관련 직원들에게 제공하게 된다.

IFDS는 보험사기 혐의자에 대한 조사의뢰, 수사의뢰, 종결 이후 판결 등 보험사기 조사 진행상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보험사기 혐의자에게는 접수번호가 부여되고, 전산 시스템에 등록된 사고번호에 의해 전체 진행 현황이 제공되는데 간단한 조회만으로 사고와 관련된 정보를 열람할 수 있다.

또한 보종별(자동차, 장기, 일반), 대상별(개인, 업체 등)로 구분하여 보험사기에 관련된 분석정보를 제공하며 사고장소 또는 주소지 구분에 따라서, 사고건수, 적발건 등 보험사기 유의 조건 설정에 따라서 사고이력과 적발이력, 형확정이력 등의 정보가 상위 랭크 순으로 제공된다.

이렇게 시스템에 쌓인 모럴징후분석 정보는 빅데이터로 저장되어 사기 공모 의심 그룹 분석이나 연관 관계도 분석, 집중도 분석 등 보험사기 데이터 분석에 활용될 예정이다.

장순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